KT, 옴니시스템과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시작

최아람 기자l승인2020.09.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KT는 옴니시스템과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TAZO)’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타조 서비스를 위해 KT와 수원시, 옴니시스템은 올해 2월말 사업 협력을 체결하고, 6개월간 준비를 했다. KT는 서비스 플랫폼과 스마트 잠금장치, 무선통신 부분을 담당하고, 옴니시스템은 자전거 운용, 타조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 운영을 맡아서 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인프라 및 행정지원을 담당한다.

타조 공유자전거는 수원시내 지하철역과 버스터미널, 공원 등 주요 지점 60여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KT와 옴니시스템은 이번 달 중 타조 서비스를 위한 자전거를 1000대 배치하고, 내년 초까지 이를 3000대까지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19만 수원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며 안전하게 친환경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KT와 옴니시스템은 수원 시민들 누구나 쉽게 공유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타조 운영 플랫폼에 무선통신과 GPS 등에 기반을 둔 사물인터넷(IoT)를 적용했다. 스마트폰에 타조 앱을 가입한 뒤 본인인증과 카드등록을 하고,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읽히면 편리하게 자전거를 빌리거나 반납할 수 있다.

타조 이용료는 1회 20분당 500원이며, 이후 매 10분마다 200원씩 추가된다. 한 달 동안 횟수 제한 없이 탈 수 있는 이용권은 1만원이다. 타조는 27일까지 무료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며, 28일부터는 유료로 전환될 예정이다.

KT 인큐베이션단장 김준근 전무는 “수원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타조’는 KT의 앞선 서비스 플랫폼과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한 사례”라며 “KT는 수원시를 시작으로 다른 지자체의 공유 자전거 서비스의 혁신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옴니시스템 박혜린 회장은 “타조는 옴니시스템의 IoT 모니터링 기술을 적용한 첫 번째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라며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확대로 지역의 환경이 개선돼 수원시가 그린스마트시티로 발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락토유산균 재생크림' 프로바이오틱스 비피다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2
모더나 관련주, 에이비프로바이오‧파미셀 희비 엇갈려…에이비프로바이오 2% 하락 반해 파미셀 1% 상승
3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모두 하락 부진…특히 진원생명과학 3% 하락
4
‘메디펜스' 퍼스널 클린 케어 핸드 세럼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5
유나이티드제약‧일성신약, 하락에 폭락까지…특히 유나이티드제약 17% 폭락에 6만원선 붕괴
6
진원생명과학‧제넥신, 모두 급락까지…제넥신 8% 급락 이어 진원생명과학 역시 8% 급락
7
에이텍·KNN, 이재명 관련주·홍정욱 관련주 엇갈리는 주가…특히 에이텍 깜짝 9% 급등에 4만원선 돌파
8
코스트코 휴무일, “10월18일 일요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문 연다고?…근처 코스트코 어디든 OK”
9
이오플로우, 마감 앞두고 갑작스런 12%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4만원선 무너지나
10
'성분에디터 주름앰플' 비타민P 허니부쉬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OO과 비타민C”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