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뜨면 비트코인도 뜬다. 이유는? ‘로빈 훗’ 미국의 밀레니얼 세대 때문”

서양희 기자l승인2020.09.18l수정2020.09.18 21: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서양희 기자] 올해 들어 미국 증시를 주도하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와 비트코인 가격 사이에 높은 상관성이 존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이런 높은 상관관계는 ‘로빈 훗’으로도 불리는 미국의 밀레니얼 세대 개인 투자자자들이 공통적으로 선호하는 투자대상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 비트코인과 테슬라 주가 사이의 높은 상관관계를 분석한 코인텔레그래프 온라인 기사. 코인텔레그래프 화면 캡처.

18일 코인텔레그래프는 지난 9일과 16일 사이 비트코인 가격이 11 % 이상 올랐는데 같은 기간 테슬라 주가도 330.21달러에서 449.76달러로 급등했으며, 이런 유사성은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비트코인이 1만1,000 이상으로 급등했을 때 테슬라 주식은 사상 최고치에 근접했다. 테슬라가 소프트뱅크의 옵션 거래 때문에 9월초부터 하락했을 때도 비트코인이 하락했으며, 최근 비트코인이 1만300달러에서 1만1,000달러로 다시 회복세를 보이자 테슬라 주가도 반등했다.

투자분석기관인 트레디잉뷰(TradingView)도 트레이딩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 7월 테슬라와 비트 코인이 가장 많이 조회된 자산으로 기록됐다고 밝혔다.

코인텔레그래프는 비트코인과 테슬라의 유사성은 밀레니얼세대 투자자들이 비트코인과 테슬라를 모두 적극적으로 거래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렇다면 비트코인 가격은 앞으로도 테슬라와 함께 움직일까. 불행히도 그 어떤 전문가도 상관관계가 이어질지 여부를 장담하지 못했다.

다만 암스테르담 증권 거래소의 마이클 반 드 포프(Michael van de Poppe)는 “단기적으로는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만일 1만750달러선이 유지되지 않으면 그 이하로 밀릴 수 있으며, 반면 1만750달러를 지켜낸다면 1만1,100달러 이상으로의 도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양희 기자  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락토유산균 재생크림' 프로바이오틱스 비피다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2
모더나 관련주, 에이비프로바이오‧파미셀 희비 엇갈려…에이비프로바이오 2% 하락 반해 파미셀 1% 상승
3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모두 하락 부진…특히 진원생명과학 3% 하락
4
‘메디펜스' 퍼스널 클린 케어 핸드 세럼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5
유나이티드제약‧일성신약, 하락에 폭락까지…특히 유나이티드제약 17% 폭락에 6만원선 붕괴
6
진원생명과학‧제넥신, 모두 급락까지…제넥신 8% 급락 이어 진원생명과학 역시 8% 급락
7
에이텍·KNN, 이재명 관련주·홍정욱 관련주 엇갈리는 주가…특히 에이텍 깜짝 9% 급등에 4만원선 돌파
8
코스트코 휴무일, “10월18일 일요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문 연다고?…근처 코스트코 어디든 OK”
9
이오플로우, 마감 앞두고 갑작스런 12%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4만원선 무너지나
10
'성분에디터 주름앰플' 비타민P 허니부쉬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OO과 비타민C”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