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원회 권고에 대한 이행 방안 마련

최아람 기자l승인2020.06.04l수정2020.06.04 17: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뉴시스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4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의 권고안과 관련한 구체적 이행 방안을 마련해 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번 이행 방안은 삼성준법감시위의 지난 3월 11일자 권고에 따라 마련한 것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6일 대국민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힌 뒤 나온 후속 조치다.

삼성은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과 관련,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어 노사 정책을 자문하고 개선 방안도 제안하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

또한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 등도 이행 방안으로 제시했다.

삼성은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가능한 경영체계의 수립과 관련,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준법의무 위반을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업(業)의 특성에 부합하고 경영의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법령·제도 검토, 해외 유수 기업 사례 벤치마킹 등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은 시민단체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과 관련,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상호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이밖에 환경, 경제, 소비자, 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 행사에 시민단체를 초청하는 등의 활동을 통해 이해와 협력의 폭을 더욱 넓혀 가기로 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하고 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목포시청, “목포 부흥동 거주 코로나 확진자 발생…64세 여성, 65세 남성, 14세 남성 등 3명 무더기 확진”
2
구리시 확진자, "구리시청, 우방아파트 거주하는 예송음악&미술학원 강사 확진자…20일부터 오한 증상”
3
이마트 트레이더스 휴무일, “6월28일 일요일, 일부 휴무 지점 있다고?…가기 전 확인은 필수”
4
화정동 수궁탕, “광주 코로나 확진자 추가동선에 포함…27일 오전 방문, 접촉의심시 외출 자제하고 보건소 문의해야”
5
'끌라삐엘 정시아 민트톡스'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푸른 ○○○ 함유” 과연 정답은
6
아리바이오 관련주, 뭐뭐 있나…“치매 치료제 관심에 관련주에 매수세 쏟아지나”
7
'에델바이스 퓨어 선크림' 썬크림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특허기술 OOOOOOOO 배양” 과연 정답은
8
광주 코로나 확진자, “광주시청, 동구 용산동 거주 60대 남성과 여성 확진…광륵사-은미사-한방병원 등 방문”
9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희비 엇갈려…특히 파미셀 2% 하락
10
비씨월드제약‧신풍제약, 렘데시비르 관련주 상승 반해 클로로퀸 관련주 희비 엇갈려…비씨월드제약 1% 상승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