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홍콩보안법 제정 등 미중간 갈등 수위 고조로 혼조세…다우 소폭 하락-나스닥 상승

어 만 기자l승인2020.05.23l수정2020.05.23 0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어 만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22일(현지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갈등의 수위를 높인 영향으로 혼조세로 마감됐다.

▲ 미국 뉴욕증시는 22일(현지시각) 혼조세로 마감됐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 모습. [뉴욕=AP/뉴시스 자료사진]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04%(8.96포인트) 내린 2만4465.16에 마감했다.

반면 S&P500지수는 0.24%(6.94포인트) 오른 2955.45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0.43%(39.71포인트) 상승한 9324.59로 집계됐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3.3%가량 올랐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3.2%, 3.4%씩 상승했다.

최근들어 미중간 관계가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책임을 둘러싸고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이 자의적이고 형편없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를 재고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 속에서 미국과 중국의 관계 악화는 전 세계 경제에 추가 부담될 것이라는 우려를 키우고 있다.

종목별로는 풋락커(Foot Locker)가 실적부진에 8.44% 급락했고 투자 의견이 하향된 오로라 캐너비스의 주가도 7.76% 내렸다.

베드배스앤비욘드는 북미 500개 점포를 포함해 600개의 매장 영업을 재개한다고 밝혔지만 1.47% 내렸다.

뉴욕 증시는 오는 25일 우리나라의 현충일과 같은 메모리얼데이로 휴장한다. 
어 만 기자  uhrmann@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 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