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코로나19 확산 대응 국민 1인당 매달 172만원씩 지급…최대 4개월간

정신영 기자l승인2020.03.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캐나다 연방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타격을 입은 경제를 살리기 위해 국민들에게 현금을 지급한다.

토론토스타 등에 따르면, 캐나다의 경기부양안은 25일 오전 연방 상원과 하원을 통과했고 같은날 줄리 파예트 총독의 서명을 거쳐 발효됐다.

경기부양안의 핵심은 총 820억 캐나다달러(약 71조원)를 코로나 19로 타격을 입은 국민들에게 직접 지급하는 것이다. 1인당 매달 2000캐나다달러(약172만원)씩 지급되며, 지급기간은 최대 4개월이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