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 "리스크 관리 미흡해 라임 사태 촉발"...사과

조승환 기자l승인2020.02.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이 라임자산운용의 대규모 펀드 환매중단 사태에 대해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통한 레버리지 사용과 관련해 리스크 관리 미흡이 있었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14일 오후 금융투자협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최근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연기 이슈로 촉발된 신뢰의 훼손, 산업의 위축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먼저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일부 사모펀드의 환매연기를 촉발한 원인에 대한 진단, 각사의 현황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고 공유했다.

특히 최근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 사모펀드의 경우 저유동성 자산에 대한 투자로 인한 유동성 관리의 문제, TRS를 통한 레버리지 사용에 대한 리스크 관리 미흡의 문제가 있었다는데 공감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