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공사 '해외투자 실패' 책임 묻는다…시민단체 "호주 광산 사업 좌초 위기 등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정신영 기자l승인2020.02.14l수정2020.02.14 21: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변호사, 환경단체 등 500여명으로 구성된 시민단체가 한국전력공사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를 12일 청구했다. 해외투자 사업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 사옥 전경./뉴시스 자료사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보면 한국전력공사는 최근 분기보고서에서 5135억원 규모의 광업권 가치를 손실 처리했다. 이런 무형자산은 보통 미래 수익성에 대한 가정을 바탕으로 책정한다.

한전 측은 보고서에서 "캡코 오스트레일리아(KEPCO Australia Pty., Ltd.)와 캡코 바이롱 오스트레일리아(KEPCO Bylong Australia Pty., Ltd.)가 보유한 광업권에 대해 손상평가를 수행하고 장부액과 회수 가능액의 차이를 손상차손으로 인식했다"고 밝혔다.

한전이 2010년부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WS)주에서 추진해 온 바이롱 광산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하자 이에 따른 손실을 미리 반영한 것이다.

이는 한전이 마지막으로 갖고 있던 해외자원개발 사업이다. 한전은 이를 통해 한전 발전자회사가 사용할 무연탄을 직접 들여올 계획이었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