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브랜드 캠페인 영상 ‘두 번째 걸음마’ 공개

최아람 기자l승인2020.01.23l수정2020.01.23 08: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박준범 선수가 현대자동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를 착용하고 걷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현대자동차는 23일 ‘웨어러블 로보틱스(착용형 로봇공학·Wearable Robotics)’ 기술로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에게 새로운 걸음을 선사하는 프로젝트인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11월 차세대 브랜드 비전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소개하기 위해 ‘Because of You’를 테마로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현대자동차는 첫 번째 브랜드 캠페인 영상에 ▲로보틱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Last Mile Mobility)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한 네 편의 이야기를 담아 현대자동차가 추구하는 미래 기술의 진보가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을 향하고 있다는 ‘인간 중심(Human-Centered)’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전했다.

특히 첫 번째 브랜드 캠페인 영상 중 로보틱스 편 주인공인 박준범 선수는 현대자동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의 힘을 빌려 휠체어에서 일어나 활시위를 당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은 로보틱스 편의 후속 이야기로, ‘H-MEX’와 함께 새로운 걸음을 내디딘 박준범 선수의 가슴 벅찬 도전의 순간이 담겼다.

박준범 선수가 걸어가 어머니의 품에 안기는 모습은 ‘이동(Mobility)’을 통해 사람과 사람이 이어지고, 현대자동차의 기술로 고객의 시간이 더욱 소중하고 가치 있는 경험으로 바뀌는 순간을 보여준다.

현대자동차는 고객들이 휴대폰을 세웠을 때 ‘두 번째 걸음마’ 영상을 감상할 수 있도록 모바일 웹사이트에 물체의 기울기를 감지하는 자이로 센서(Gyro Sensor)를 구현해 고객들과 함께 박준범 선수의 힘찬 걸음을 응원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박준범 선수와 선수 가족은 ‘H-MEX’ 기술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꿈꾸게 됐다”라며 “현대자동차는 ‘고객의 시간’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기 위해 이동 수단을 비롯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인간 중심의 진보적 미래 기술 발전을 지속적으로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