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노조 "금융감독원,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제재심서 중징계 말아야"

조승환 기자l승인2020.0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우리은행 노조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에 대한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 개최를 하루 앞둔 15일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중징계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은행지부(이하 우리은행 노조)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은행 임원에 대해 상식과 원칙에서 벗어난 모호한 법적제재를 근거로 중징계를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명백한 금융당국의 책임 회피성 권한남용"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노조는 "DLF 사태 발생 즉시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사가 합심해 사태 해결을 위해 공동대책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다"며 "책임감있는 위기대응 능력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